2021.06.14 (월)

  • 구름조금동두천 21.6℃
  • 구름많음강릉 21.6℃
  • 구름조금서울 22.6℃
  • 구름많음대전 23.6℃
  • 구름조금대구 22.5℃
  • 구름조금울산 21.8℃
  • 구름많음광주 21.5℃
  • 구름조금부산 21.6℃
  • 구름많음고창 18.3℃
  • 흐림제주 19.7℃
  • 구름많음강화 16.9℃
  • 구름조금보은 21.1℃
  • 구름조금금산 22.5℃
  • 맑음강진군 20.9℃
  • 구름많음경주시 22.0℃
  • 구름조금거제 20.5℃
기상청 제공

서울시, 다단계․방문판매업체 전담 코로나19 방역 시민감시단 활동 개시

URL복사

특수판매업체 대상 방역 점검, 행정명령 전달, 불법다단계 확인 등

 

타임즈 김시창 대표 기자 | 시민들이 직접 다단계, 방문판매 등 특수판매업체를 대상으로 코로나19 방역 점검과 현장모니터링을 실시한다.


서울시는 시민 15명으로 구성된 ‘특수판매업 민간자율감시단’을 발족하고 6월부터 연말까지 점검을 진행한다고 밝혔다. 점검 대상 업체는 서울시내 총 6,319개소다.


민간자율감시단은 지난 5월 말 19세 이상 서울시민을 대상으로 선발했으며, 감시단의 전문성 제고 및 효율적 업무 수행을 위해 정기적인 교육과 간담회를 실시할 예정이다.


시는 지난해 5월부터 올해 3월까지 ▴불공정거래 ▴특수판매업(다단계, 후원판매업) ▴선불식할부거래 등 3개 분야에 대한 ‘민간자율감시단’ 운영했다. 그 결과 방역이 취약해 지원이 필요한 ‘특수판매업’ 분야에 대해 12월까지 집중적으로 점검 및 모니터링을 확대 실시하기로 했다고 덧붙였다.


’20년 5월~’21년 3월, 특수판매업체(다단계 및 후원방문판매업) 793개소를 대상으로 총 4,496회 현장점검 및 방역수칙 안내 등을 완료했다.


‘민간자율감시단’은 다단계, 방문판매, 후원방문판매 등 특수판매업체를 수시‧불시에 방문해 방역수칙 위반여부를 점검하고, 집합금지 등 행정명령 전달과 같은 코로나19 예방 활동을 한다.


이 외에도 특수판매업체에 대한 불법 행위 감시와 소재지 및 실제 영업여부 확인, 이전 및 폐업 여부 등과 관련된 모니터링도 함께 진행해 행정관리감독의 사각지대 해소에도 도움을 준다는 계획이다.


박주선 서울시 공정경제담당관은 “시민감시단이 특수판매업체에 대한 점검과 모니터링을 집중적으로 실시해 코로나19 확산을 막기 위한 선제적인 방역관리는 물론 불법영업도 사전에 차단할 수 있을 것으로 기대한다”고 말했다.

PHOTO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