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2.08.17 (수)

  • 구름많음동두천 22.1℃
  • 구름많음강릉 24.1℃
  • 구름조금서울 27.3℃
  • 구름조금대전 25.5℃
  • 소나기대구 26.6℃
  • 구름조금울산 24.4℃
  • 구름조금광주 26.5℃
  • 맑음부산 23.7℃
  • 맑음고창 26.0℃
  • 구름많음제주 27.0℃
  • 구름많음강화 25.2℃
  • 구름조금보은 24.9℃
  • 구름조금금산 25.6℃
  • 구름조금강진군 27.3℃
  • 구름많음경주시 25.5℃
  • 구름조금거제 23.5℃
기상청 제공

사회

이상일 용인시장, 직원들과 격식 없는 소통 시작

7급 이하 공직자 70여 명 만나 자유롭게 대화

 

 

 

타임즈 김시창 기자 | 간부회의 축소, 주간업무 취합 폐지 등으로 관료적인 조직문화 개선에 나선 이상일 용인시장이 이번에는 직원들과 격식 없이 대화하는 시간을 가졌다.

 

이 시장은 직원들과 소통하기 위해 지난 2일 영상회의 시스템으로 용인시에서 근무하고 있는 7급 이하의 공직자 70여 명을 만났다.

 

그는 ”이 자리에서 진정한 소통을 얼마나 할 수 있을지는 모르겠지만 직원들의 생각과 직원들이 느끼고 있는 여러 가지 문제에 대해 편안하게 대화하고 싶었다”고 말 문을 열었다.

 

이어 “마음을 열고 소통한다면 어떤 형식이든 문제될 게 없다고 생각한다”면서 “자유롭게 대화하자”고 말했다.

 

직원들도 처음에는 머뭇거리는가 싶더니 이내 질문 세례를 쏟아냈다.

 

정부의 공무원 감축 문제에 대한 개인적인 견해부터 인생 철학은 무엇인지, 휴가는 어떻게 보냈는지, 어떤 맥주 안주를 좋아하는지, 추천하고 싶은 책이 있는지 등 다양한 질문을 던졌다.

 

결혼 6년차 가장으로서의 고민을 털어놓기도 하고, 평소 소통을 중시하는 이 시장이 아내와는 어떻게 소통하고 있는지도 물었다.

 

이 시장은 직원들의 질문 하나하나에 조직의 장으로서, 인생의 선배로서, 한 가정의 남편이자 아버지로서 성심성의껏 진솔하게 대답했다.

 

또 매주 금요일은 가벼운 옷차림으로 출근하자고도 제안했다.

 

그는 ”팽팽하게 당겨진 활시위는 언젠가 끊어지듯이, 긴장감을 가지고 한 주를 보내는 것도 좋지만 우리의 일상에도 작은 여유가 필요하다“며 운을 띄웠다.

 

이어 ”금요일은 가족들과 여행을 떠나기도 하지 않나. 금요일 하루쯤은 편안한 복장으로 출근해 열심히 일하고 옷을 갈아입을 필요 없이 바로 출발하는 것도 좋겠다“며 ”직원들이 시작할 수 있도록 간부들이 먼저 간편복 차림을 입자“고 주문했다.

 

직원들도 이 시장의 제안에 박수로 화답했다.

 

그는 “앞으로도 이런 자리를 자주 마련하겠다. 휴대폰은 열려 있으니 언제든 연락을 달라”며 “밥 먹으면서, 차 마시면서, 때로는 맥주 한잔하면서 소통해 나가자”고 말했다.

 

한편 이 자리는 매달 초 열리는 직원소통회의의 일환으로 마련됐다. 1시간 10분가량 진행된 이날 회의는 내부 TV 방송으로 송출해 전 직원이 함께 볼 수 있도록 했다.

PHOTO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