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2.08.17 (수)

  • 흐림동두천 21.6℃
  • 구름많음강릉 24.9℃
  • 구름조금서울 28.3℃
  • 구름조금대전 26.7℃
  • 구름조금대구 27.5℃
  • 흐림울산 24.5℃
  • 구름조금광주 28.3℃
  • 구름많음부산 24.1℃
  • 맑음고창 27.6℃
  • 흐림제주 27.1℃
  • 맑음강화 26.6℃
  • 구름많음보은 25.8℃
  • 구름조금금산 27.4℃
  • 맑음강진군 29.1℃
  • 구름조금경주시 26.2℃
  • 구름조금거제 23.4℃
기상청 제공

경기도

경기북부소방재난본부 “7~9월 전기화재 발생 위험 가장 높아” 주의 당부

북부소방재난본부, 최근 5년간(2017~2021) 7~9월 전기화재 통계 발표

 

타임즈 김시창 기자 | 경기도북부소방재난본부는 2일 “여름철 무더위가 절정을 이루는 7~9월에 전기화재 발생 위험이 가장 크다”며 도민들의 각별한 주의를 당부했다.


북부소방재난본부에 따르면, 최근 5년(2017년~2021년)간 경기북부 지역에서 발생한 전체 화재 건수는 총 1만3,451건으로, 이중 무더위가 한창인 3분기(7~9월)에 2,718건이 발생한 것으로 집계됐다.


이 시기 경기북부 화재 발생의 주요 원인으로는 ‘전기화재’가 1,002건으로 36.9%를 차지한 것으로 나타났다. 이는 부주의로 인한 화재 855건(31.5%), 기계적 요인에 의한 화재 426건(15.7%)보다 다소 높은 수치다.


이처럼 전기화재가 가장 높은 점유율을 차지하는 것에 대해 북부소방재난본부는 경기북부 지역적 특성상 노후 주거시설이나 노후 산업시설(영세공장 등)이 다소 집중된 것이 영향을 미쳤다고 분석하고 있다.


특히 무리한 기계설비 다수 가동에 따른 과전류나 전선 연결부위 풀림 등과 함께, 집중호우와 장마 등 고온다습한 환경으로 배전반·콘센트 등에 다량의 습기·먼지가 발생한 것이 전기화재의 주요 요인으로 보인다.


이에 북부소방재난본부에서는 전기화재 예방을 위해 산업시설과 각 가정에서 철저한 예방과 점검에 힘써야 함을 강조했다.


먼저 용량이 큰 전기 기계·기구를 동시에 여러 개 사용하는 행위, 허용 전류 이상의 부하 사용 등을 제한하고, 전선의 피복이 벗겨져 합선되는 경우가 많으므로 평소 전기 설비 관리에 유의해야 한다.


또한 비닐 전선은 용량초과 사용 시 화재 발생 위험이 크므로 규격 전선 사용을 사용하도록 하고, 과전류 발생 시 전기를 신속하게 차단할 수 있도록 정격용량의 퓨즈 또는 차단기를 사용해야 한다.


아울러 누전차단기에 대한 주기적인 점검과 노후 전기 설비를 교체하는 노력도 필요하며, 불법 전기 시설을 설치하는 행위 등도 금해야 한다.


이 밖에 외출 시 사용하지 않는 전기제품은 전원을 끄고 플러그를 제거하는 등의 조치를 취하는 것이 좋다.


고덕근 본부장은 “이번 최근 5년간 7~9월 전기화재 통계 분석을 바탕으로 지역 특성을 고려한 선제적 예방대책을 마련해 안전 최우선의 가치 실현에 최선을 다하겠다”며 “산업시설과 가정에서도 전기화재 예방을 위한 안전 수칙 준수에 최선을 다해달라”고 당부했다.

PHOTO


배너